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식약처, 구강 상태별 치약·구중청량제 사용법 안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이하 식약처)가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국민의 구강건강 증진을 위해 생활 속에서 많이 사용되는 치약과 구중청량제의 올바른 선택과 사용법, 주의사항 등을 안내했다.

9일 식약처에 따르면 치약, 구중청량제를 구입할 때 제품 용기나 포장에 ‘의약외품’이라는 문자를 확인해야 하며 제품별 사용목적(효능‧효과)과 사용법(용법‧용량), 주의사항을 유의해야 한다.

치약은 유효성분에 따라 제품별 효능‧효과가 다르므로 개인의 치아 상태와 제품에 기재돼 있는 유효성분(주성분)을 확인해 자신에게 맞는 치약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충치가 잘 발생하는 경우, 충치 발생을 억제하는 불소 성분이 1,000ppm 이상 함유된 치약을 사용하는 것이 낫다.

치은염(잇몸에 국한된 염증)이나 치주염(잇몸과 잇몸 주위 조직까지 염증 파급)과 같은 구강질환을 예방하려면 염화나트륨, 초산토코페롤, 염산피리독신, 알란토인류 등이 함유된 치약을 쓰는 것이 좋다.

치태나 치석이 침착된 치아는 치태 제거 효과가 있는 이산화규소, 탄산칼슘, 인산수소칼슘 등이 함유되거나 치석 침착을 예방할 수 있는 피로인산나트륨이 함유된 치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치약을 사용할 때는 적당량(칫솔모 길이의 1/2~1/3 크기, 만 6세 이하 어린이는 완두콩 크기)만 칫솔모에 스며들도록 짠 다음 물을 묻히지 않고 바로 칫솔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만 만 2세 이하 어린이는 치약을 그냥 삼킬 수 있어 치약 대신 의약외품 ‘구강청결용 물휴지’를 사용해 보호자가 치아와 잇몸 등을 닦아주는 것이 좋다.

흔히 가글액, 구강청결제로 불리는 구중청량제(양치제)는 성인과 만 6세 이상 어린이의 경우 1일 1~2회 10~15mL를 입안에 머금고 30초 정도 양치(가글) 후 뱉어내야 하며, 사용 후 약 30분 동안은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구중청량제 중 일부는 에탄올이 포함돼 있어 사용 직후 음주측정을 하게 될 시에는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구강건조증이 있는 사람이나 입안이 쉽게 건조해질 수 있는 어르신들은 에탄올이 없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구중청량제 사용 시 입안에 발진, 작열감 등 과민반응이 보이거나 고열, 두통, 구역이 나는 경우에는 치과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의약품/화장품 전자민원창구(ezdrug.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단) 불소 1,000ppm 이상 함유 치약 품목 현황('17. 6. 8 기준/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임은빈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은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