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부, 치과위생사 의무군무원 등 1500명 신규 채용 추진

국방부는 올해 하반기에 부사관과 의무군무원 등 1,500명을 신규로 채용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채용 규모는 부사관의 경우 육군 817명, 해군 175명, 해병대 67명, 공군 101명 등 1160명이다.

의무군무원은 간호사 133명, 간호조무사 71명, 약사 38명, 치과위생사 22명, 물리치료사 20명, 의무기록사 16명, 임상병리사 10명 등 340명이다.

특히 부사관 증원은 병력 감축에 따른 전투력 손실을 방지하기 위한 간부 증원 계획의 하나다. 현 정부의 ‘국방계획 2.0’에 따라 군 복무기간이 단축되고, 상비병력이 50만 명으로 줄면 부사관 수요가 늘 것이란 판단에서다.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하반기 군별로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한 뒤 연말까지 선발을 확정한다. 선발 인원은 내년부터 각 군에 근무한다.

국방부는 이번 추경을 통해 부사관과 군무원이 채용되면 청년층 취업률 제고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간부 중심 병력구조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