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국내 성인 절반 이상 사랑니 有…"제 때 발치해야"신한대 치위생학과 이경희 교수팀 연구 결과 드러나

국내 성인의 절반 이상이 사랑니를 갖고 있고, 대부분이 통증이나 인접 치아의 문제가 생겼을 때 사랑니를 뽑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진-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1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신한대학교 치위생학과 이경희 교수팀이 지난해 12월 서울과 경기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성인 294명을 대상으로 사랑니 발치 여부 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국내 성인의 사랑니 발치경험은 ‘없다’가 57.8%로 ‘있다’(42.2%)보다 많았다.

사랑니를 발치한 이유로는 ‘아파서’가 43.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랑니 때문에 다른 치아에 이상이 생겨서’(14.5%), ‘관리하기 힘들어서’(14.5%), ‘불편해서’(12.9%) 순이었다.

사랑니를 발치하지 않은 이유로는 ‘사랑니가 나지 않아서’가 51.8%로 절반을 넘었다. ‘발치해야 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21.8%), ‘사랑니가 곧게 나서’(10.6%), ‘아플까봐’(7.1%) 등도 사랑니 발치를 피하거나 미루는 이유였다.

연구팀은 사랑니 발치를 거부하는 것은 사랑니 발치에 따른 통증 등 두려움보다 사랑니가 맹출하지 않으면 발치하지 않아도 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으로 여겨진다고 해석했다.

사랑니는 불완전하게 맹출됐거나 염증, 충치가 심한 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발치할 필요는 없다. 다만 매복돼 있거나 인접 치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 치과의사의 판단 하에 발치가 필요하다.

사랑니가 매복돼 있거나 비스듬히 위치해 있으면 그 주변 치주조직에 염증이 쉽게 발생, 부종과 통증이 동반될 수 있고, 옆 치아의 청결 유지가 잘 되지 않으면 우식증이 생기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발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나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사랑니를 빼야 한다는 치과의사의 진단을 받고도 발치를 거부하거나 미루는 사람이 있다”며 “제 때 사랑니 발치를 하지 않으면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사랑니 발치에 대한 인식에 관한 연구)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