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사·협회
2019년 서울국제치위생심포지엄(ISDH), 2024년 연기 개최한반도 정세에 대한 IFDH의 우려 반영돼...

세계치과위생사연맹(이하 연맹)과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 이하 치위협)는 2019 서울 국제치위생심포지엄(이하 ISDH)을 2024년으로 연기하게 됐다.

연맹 이사회(Board of Directors)에서는 한반도에서 북한과의 정치적 긴장 고조로 인한 회원 안전을 문제로 ISDH 지침 중 개최지 변경 등에 관한 조항(3.4 Change of Venue)에 근거해, 2019년 한국에서 개최하기로 한 ISDH 행사의 개최국을 변경하는 한편, 한국 개최는 2024년으로 연기할 것을 지난 10월 20일 치위협에 통보해왔다.

이에 치위협 국제위원회는 한반도 긴장상황이 곧 안정되어 평화국면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설득과 함께 그간의 행사 준비과정과 우리 회원들이 느낄 실망감에 대하여 설명하는 등 강력한 유감을 즉각적으로 표명하며 제고할 것을 요청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맹은 한국 내 긴장상황에 대한 회원국, 연자 및 후원사들이 안전에 대한 문제를 우려하고 있어 이대로 행사를 강행한다는 것은 현 상황에서는 무리임을 강조하며 연맹의 제안을 수용해 줄 것을 재차 요청해 왔다.

따라서 치위협은 연맹이사회의 이 같은 결정에 따라 , 이러한 상황에 대한 시ㆍ도회, 산하단체, 산하학회, 대한치위생(학)과교수협의회의 의견을 수렴한 후 지난 27일 임시이사회를 개최했다.

수렴된 의견의 대부분은 시기가 연기되더라도 ISDH 한국 개최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연맹의 제안을 수용하여 한국에서 예정되었던 2019년 ISDH를 2024년으로 연기하여 개최하는 것으로 의결하고 연맹에 통보하기로 했다. ISDH 개최지 변경은 이스라엘이 2007년 ISDH 개최지로 선정되었다가 팔레스타인과의 분쟁으로 결정된 이래 이번이 두번째이다.

박정연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