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서울대치과병원,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 사업에 선정치과병원으로서는 유일하게 선정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2018~2020년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 사업은 의료기기 부작용 사례를 수집, 보고, 분석해 의료기기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환자 피해를 예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2017년 해당 사업에 자발적 참여기관 형태로 참여해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 체계 구축에 힘쓴 점을 인정받아 식약처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한 바 있다.

이어 이번 2018~2020년 공식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 사업 대상자로 치과병원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서울대치과병원은 이번 사업에서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2개의 1차 치과의료기관을 추가해 총 5개 협력병원과 함께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전국 단위로 치과용 임플란트 형상, 부작용 사례 등의 정보를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화를 통해 의료인과 관련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공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모니터링센터장을 맡게 된 서울대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종호 교수는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는 치과병원 유일의 정식 센터로서 현재 전무한 치과의료기기 부작용 사례 수집, 보고, 분석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