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포커스
非치과위생사 교수들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적극 추진돼야”21일 수원과학대 김응권 등 치위생(학)과 교수 8명 공동 성명 발표

“치위생학교육을 왜곡하고 치과위생사 업무 혼선을 일으키며 치과계 구인난을 초래하는 현행법, 이대로는 안 된다.”

비치과위생사 출신의 치위생(학)과 교수들이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지지하는 성명을 내 주목된다.

김응권(수원과학대), 박영민(여주대), 임도선(을지대), 장영호(안동과학대), 정순정(영산대), 정성균(신한대), 정원균(연세대), 최영윤(수원과학대) 등 치위생(학)과 교수 8명이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정책, 적극 추진되어야 한다’란 제하의 공동 성명을 21일 발표했다.

이번 성명에 참여한 치위생(학)과 교수들은 치과의사 출신 등 치과위생사가 아닌 교수들이어서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성명에 참여한 교수들은 “그간 치위생학교육 현장에서 학생들이 자신이 나아갈 치과위생사 직역의 정체성에 대해 많은 혼란과 회의를 느끼고 있고, 이로 인해 교육현장의 파행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80여 개 대학에서 매년 5,000여 명의 치과위생사가 배출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치과위생사의 직업적 자존감이 훼손되어 취업 회피와 이직, 직업수명의 단축 등의 부정적 현상이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수들은 특히 치위생학교육을 왜곡하고 치과위생사 업무 혼선을 일으키며 치과계 구인난을 초래하는 근본 원인으로 ‘현행 법률의 미비점’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교수들은 성명에서 “대한치과위생사협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정책이 이러한 문제를 구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근본 대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 정책이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믿으며 이를 지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덧붙여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구현할 수 있는 지평을 넓히기 위한 치위생 학계와 교육계의 자구 노력을 촉구했다.

한편, 지난 2월 2일에는 8개 의료기사 직종이 참여하는 대한의료기사단체총연합회가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지지 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

다음은 비치과위생사 출신 치위생(학)과 교수들의 성명서 전문.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정책, 적극 추진되어야 한다.”

   우리는 치위생(학)과에 재직하며 치과위생사 양성교육에 헌신하고 있는 비치과위생사 교수들입니다. 

우리들은 그간 치위생학교육의 현장에서 학생들이 자신이 나아갈 치과위생사 직역의 정체성에 대해 많은 혼란과 회의를 느끼고 있어 이로 인해 교육현장의 파행이 일어나고 있음을 실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재 80여 개 대학에서 매년 5천여 명의 치과위생사가 배출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치과위생사의 직업적 자존감이 훼손되어 취업 회피와 이직, 직업수명의 단축 등의 부정적 현상이 빈번히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처럼 치위생학교육을 왜곡하고, 치과의료기관에서 치과위생사의 업무에 혼선과 갈등을 일으키며, 치계의 치과위생사 구인난을 초래하는 근본 원인은 현행 법률의 미비점 때문입니다.

   이에 우리들은 현 대한치과위생사협회에서 추진하고 있는《의료법 개정을 통한 치과위생사의 의료인화》정책이 이러한 문제를 구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근본 대책이라고 생각하고, 이 정책이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믿으며 이를 지지합니다. 

아울러 치위생 학계와 교육계에서도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정책 추진을 뒷받침할 수 있는 자구 노력을 함께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이는 치위생학의 학문적 수월성과 치위생학교육의 질적 우수성을 담보하는 노력이 병행되었을 때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구현할 수 있는 지평이 더욱 넓게 펼쳐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2018년 2월 21일
김응권(수원과학대학교 치위생과 교수), 박영민(여주대학교 치위생과 교수),
임도선(을지대학교 치위생학과 교수), 장영호(안동과학대학교 치위생과 교수),
정순정(영산대학교 치위생학과 교수), 정성균(신한대학교 치위생학과 교수),
정원균(연세대학교 치위생학과 교수), 최영윤(수원과학대학교 치위생과 교수)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의료인화 적극지지 2018-02-22 18:17:00

    임상에 있는 치과위생사인데 비치과위생사 교수님들의 이런 지지가 힘이되네요.
    그동안 협회에서 애써왔던 의료인화 법제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