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치협, 임총 직후 임시이사회...선관위원장에 김동기 전 부회장선관위원 구성은 위원장에 일임하되 지부 추천 받기로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가 조만간 치러질 재선거를 위해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에 김동기 전 치협 부회장(사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치협은 지난 11일 임시대의원총회 직후 치과의사회관 대회의실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임시이사회는 △선거관리규정 개정 △선거관리위원장 선임 △선거관리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했다.

우선 신임 선관위원장에 김동기 전 부회장을 선정했다. 김 전 부회장은 치협 부회장, 군무이사, 자재이사, 재무이사, 그리고 대한구강보건협회장을 역임했다.
  
선관위원의 구성은 선관위원장에게 일임하되, 임시총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치과계 각 직역을 아우르는 전문성 있는 인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 지부에 추천을 받기로 했다.

이날 임시이사회에서는 선거방법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선거관리규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은 현행 ‘온라인 투표와 우편투표를 병행하는 방식’으로 명시돼 있던 선거방법을 △인터넷 투표(PC 참여 가능) △모바일 투표(스마트 폰, 태블릿 PC 참여 가능) △SMS 문자 투표(일반 휴대폰, 스마트폰 참여 가능) △우편투표 △기표소 투표를 단독 또는 병행해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임시총회에서 재선거 당선자의 임기를 전임자의 잔임 기간으로 의결한 바 있다. 이에 이사회에서는 이를 선거관리규정의 부칙으로 명시함으로써 선거공고를 비롯한 재선거 절차에 적용되도록 했다.
     
이 밖에도 회무 정상화를 기하기 위해서는 정기대의원총회에 앞서 재선거를 치르는 것이 시기적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차기 이사회에서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