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서울시치과의사회, ‘실업급여 부정수급’ 근절 나선다4일 이사회서 대회원 안내문 배포 결정

서울시치과의사회가 치과 개원가 실업급여 부정수급을 근절하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서울시치과의사회 이상복 회장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 이하 서치)는 4일 2018회계연도 첫 이사회를 갖고 실업급여 부정수급 방지를 위한 대회원 안내문을 배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일부 개원가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져온 4대보험 대납, 실업급여 부정수급 등이 구인난을 가중시킨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어 실업급여 부정수급 시 해당 의료기관 원장도 처벌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유의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안내문을 빠른 시일 내에 회원들에게 발송하기로 했다.

이는 서치가 올해 개원가 구인구직문제 해결에 주력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구인구직특별위원회가 중구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진행하는 간호조무사 치과취업과정에 대해 보고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이사회에서는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SNS 계정 등을 활용해 회원들에게 집행부 사업 진행상황 및 치과계 주요 현안에 대한 안내 등을 신속히 공지하기로 했다.

한편 올해로 임기 2년째를 맞이한 서치 이상복 집행부는 △구인구직특별위원회 신설 △학생치과주치의사업 예산 약 10억원 증액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회원 제안 사업 △25개 구회 중 12개구 확대 이사회 참석 △권역별 보험청구 교육 △여성아카데미 및 골든아카데미 △SIDEX 2017 △치과의사전문의제도 △치아의 날 등을 추진해왔다.

이상복 회장은 이날 이사회 인사말에서 “회원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해왔다”며 “집행부 2년차가 시작된 만큼 앞으로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회원들에게 약속한 공약사업을 모두 완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전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