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치의학회, 치협 총회서 분과학회 제도 개선 추진 결정통합치의학과 교육 전담 관련 치협과 정식 업무협약 추진도

대한치의학회(회장 이종호)가 7일 오후 3시 반 서울글로벌센터빌딩 국제회의장에서 제1회 총회를 갖고 분과학회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2017 회계연도 회무 및 결산, 감사보고, 2018 회계연도 예산안 등에 대한 심의가 진행됐다.

치의학회는 앞서 지난해 9월 16일 임시총회에서 산하 분과학회를 ‘기간학회’와 ‘세부융합학회’로 구성하는 제도 개선안을 통과시켰으며, 해당 안은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이사회를 통해서도 승인 받았다.

하지만 이날 총회에서는 유사학회 난립이나 학회 구분 기준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전문분과 학회장들의 우려가 제기되면서, 오는 5월 12일 열리는 치협 총회에서 분과학회 제도 개선을 위한 정관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종호 학회장은 “학회 인준과정의 엄격함에는 변화가 없다”며 “기간학회와 세부융합학회 간 역할과 권한을 새롭게 정의해 다양한 학술활동을 독려하려고 한다”고 제도개선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산하 분과학회 회원 수에 비례해 연회비를 증액하기로 했다. 회원수 300명 미만 학회는 80만원, 300명 이상~1,000명 미만 학회는 150만원, 1,000명 이상~2,000명 미만 학회는 200만원, 2,000명 이상 학회는 300만원으로 연회비를 조정했다.

특히 총회에서는 통합치의학과 오프라인교육을 학회가 전담해 진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 치협과 정식 업무협약을 진행하기로 했다.

학회 2018 회계연도 예산은 6억3,500만원으로 편성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