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고령화·건보 적용에 치과 임플란트 생산 역대 최대오스템, 임플란트 제조업체 중 생산실적 1위
식약처, 2017년도 국내 의료기기 생산 실적 등 발표

인구 고령화와 건강보험 적용 확대에 따라 치과용 임플란트 제품 생산실적이 국내 의료기기 가운데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2017년 국내 의료기기 생산 실적을 발표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5조 8,232억원으로 2016년 5조 6,025억원 대비 3.9%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8.4%로 성장하고 있다.

품목별로는 치과용임플란트고정체, 치과용임플란트상부구조물 등 치과용 임플란트 관련 제품 생산이 8,889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4,951억원), 성형용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2,066억원) 등 순이었다.

생산실적 상위 10위 품목 현황/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치과용 임플란트 생산은 지난 2015년 6,479억원에서 2016년 8,082억원, 2017년 8,889억원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

이는 인구 고령화와 치과용 임플란트 건강보험 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참고로 지난 2015년 7월부터 7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치과용 임플란트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됐으며, 2016년 7월에 65세 이상 노인까지 적용대상이 확대됐다.

제조업체별로는 오스템임플란트(주)가 6,89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삼성메디슨(주)(2,808억원), 한국지이초음파(유)(1,524억원) 순이었다.

2017년 의료기기 수출은 31.6억 달러(3조 5,782억원)로 2016년 29.2억달러(3조 3,883억원) 대비 8.2% 늘어났다.

수입은 35억 달러(3조 9,529억원)로 전년 31.5억달러(3조 6,572억원) 대비 11.1% 증가했고, 무역적자는 3.3억달러(3,747억원)로 2016년(2.3억달러, 2,689억원)에 비해 43.5% 증가했다.

지난해 수출이 가장 많았던 의료기기 품목은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51억달러, 6,226억원)였다.

그 뒤를 치과용 임플란트(2.03억달러, 2,296억원), 성형용 필러(조직수복용생체재료)(1.88억달러, 2,124억원),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1.53억달러, 1,728억원)가 이었다.

특히 치과용 임플란트는 2017년 2.03억 달러(2,296억원)로 전년(1.67억 달러, 1,938억원) 대비 21.6% 증가했으며, 수출 상위 30개 국가 중 러시아(53%), 중국(14%)으로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출 실적을 보면 미국(5.12억달러, 5,785억원), 중국(5.09억달러, 5,751억원), 독일(2.38억달러, 2,689억원) 순이었다.

업체별로는 한국지이초음파(유)(2.7억달러, 3,053억원), 삼성메디슨(2.2억달러, 2,488억원), ㈜에스디(1.3억달러, 1,470억원) 순으로 수출이 많았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