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상&세미나 세미나
대전·충남치과위생사회 보수교육, 양일간 700여명 참석임산부석 마련 등 참가자 편의 노력 돋보여

대전·충남치과위생사회(회장 송은주, 이하 대전·충남회)는 28일과 29일 양일간 대전 우송예술회관에서 치과위생사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보수교육을 개최했다.

대전·충남회는 이번 보수교육에서 임상 치과위생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강의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우선 첫날인 28일에는 장수일 원장(장수일치과)이 ‘치주와 전신질환과의 관계 및 노인틀니의 중요성’을 주제로 고령화에 따른 노인 틀니 이용을 중심으로 치과위생사의 역할을 짚었다.

이어 손정필 교수(평택대학교)가 ‘언어의 힘’을 주제로 임상에서 환자, 동료와의 관계 유지를 위한 강의를 진행했다. 

마지막 시간에는 신은채 실장(이길준플란트치과)이 ‘변화하는 치과건강보험 알아보기’를 주제로 2018년 치과건강보험의 변화와 적용에 대해 소개했다.

둘째 날인 29일에는 박정철 교수(단국대학교 치과대학)가 ‘예쁜 잇몸 만들기’를 주제로 외모에 대한 관심 증가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심미 치료를 다뤘다.

임정규 정책위원(대전여성단체연합)은 ‘성평등, #We Too'를 주제로 이슈가 많이 되고 있는 성희롱 등 여성문제를 다뤄 참가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마지막 연자로 나선 홍선아 교육이사(미서울치과)는 ’치과경영의 중심! 치과보험의 핵심 이해‘를 주제로 건강보험의 보장성 확대로 최근 변경된 내용과 청구 시 주의사항에 대해 전달했다.

보수교육에 참석한 경력 17년차의 치과위생사는 “강의 구성이 좋았고 미투 관련 강의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돼 좋았다”며 “보험강의는 다른 세미나와 달리 트렌드에 맞게 임상에 바로 적용 가능한 강의라 만족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전·충남회 송은주 회장은 이날 참가자들에게 “보건복지부의 보수교육 관리감독이 강화됨에 따라 시간 부족으로 인한 보수교육 미이수 피해가 없도록 각자 시간 관리에 더욱더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치과위생사 백년대계를 위한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전·충남회 보수교육에서는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별도의 임산부석이 마련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