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어린이음료 대부분 ‘산성’...과다 섭취 시 치아에 악영향일부제품은 당류 함량 높아 구입 시 확인 필요

어린이음료 대부분이 치아 표면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산성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 및 평가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놓았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대상 제품의 당류 함량은 5~24g으로 최대 4.8배의 차이를 보였고, 100ml당 당류 함량은 4.1~13.1g이었다.

당류 함량이 24g인 제품을 1병 마실 경우 아동의 가공식품을 통한 1일 당류 섭취 기준량(37.5g)의 64%에 이른다. 2병 이상을 마시면 기준량을 초과하게 된다.

특히 산성도 시험결과에서는 조사대상 전 제품이 산성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음료의 산성도(pH)는 2.8~4.2 범위로 전 제품이 pH 5.5 이하에 해당했다.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상 1개 제품이 강산성(pH 3.0 미만), 13개 제품이 약산성(pH 3.0~5.0)이었다.

하지만 입안이 pH 5.5 이하인 상태가 지속되면 치아 표면의 칼슘염이 상실돼 치아부식증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산성이 강한 음료를 머금고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 치아손상 가능성도 증가하므로 과다 섭취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밖에도 조사대상 전체 14개 제품 중 10개가 1가지 이상의 영양성분을 강조 또는 확대해서 표시했고, 가장 많은 제품이 첨가를 표시한 칼슘의 함량은 아동 권장섭취량의 5~20%에 해당했다.

다만 보존료, 타르색소, 미생물 시험결과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의 수분 섭취에는 물이 가장 좋다는 것을 인식하고 당류 등이 들어간 음료는 적게 마시도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어린이음료 구매·섭취 가이드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가급적 빨대를 사용해 음료가 치아에 닿지 않도록 마실 것 △조금씩 오래 마시면 입안이 산성으로 유지돼 치아에 좋지 않음 △음료를 마신 직후에는 입안을 헹궈주기 △양치는 음료를 마시고 30분~1시간 후에 할 것 등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식품분야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