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남성 나이 많을수록 여성 적을수록 금연성공률 높아보조제 사용 시 금연성공률 1.5배 이상 높아
중앙대 의대 최병선 교수팀, 금연클리닉 등록자 67만여명 분석 결과

남성은 나이가 많을수록 여성은 나이가 적을수록 금연성공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보조제를 사용할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금연성공률이 남성은 1.5배, 여성은 1.6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대 의대 최병선 교수팀(예방의학)이 2013년 7월부터 2015년 7월까지 전국 보건소 250곳의 금연클리닉 등록자 중 6개월 이상 금연프로그램 서비스를 받은 성인 흡연자 67만7,254명을 남성과 여성으로 구분해 금연 성공 여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우선 전국 보건소의 금연클리닉 6개월 이상 이용자의 금연 성공률은 남성이 35.1%, 여성 31.3%를 보였다.

남녀 모두 금연성공률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60대 이상이었다. 이어 남성은 50대, 여성은 20대가 각각 두 번째로 금연성공률이 높았다.

50, 60대 남성의 금연성공률은 20대의 1.1배였다. 반면 40, 50대 여성의 금연성공률은 20대의 0.9배로, 나이가 많을수록 금연성공률이 낮았다.

남녀 모두 학력이 높을수록, 음주를 하지 않을수록 금연성공률이 높았다.

대졸 이상 남성의 금연성공률은 그 이하 학력 남성보다 약간 높았으나, 여성은 교육수준에 따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질병이 있는 남성 흡연자의 금연성공률은 질병이 없는 남성보다 더 높았다.

금연보조제를 사용할 때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남성은 1.5배, 여성은 1.6배 더 높은 금연성공률을 보였다.

대체로 남성이 여성보다 더 어릴 때 흡연을 시작하고 니코틴 의존도가 더 높으며 흡연량이 많지만, 6개월 금연성공률은 남성(35.1%)이 여성(31.3%)보다 높았다.

이에 연구팀은 논문에서 “여성은 우울·스트레스 등 부정적 정서에 대처하기 위해 흡연에 더 의존하고, 금연으로 인한 체중 증가에 두려움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 ‘전국 보건소 금연클리닉 신규등록자의 성별 금연 성공요인’은 대학보건협회가 발간하는 대한보건연구 최신호에 실렸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