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포토뉴스
경기남부경찰청서 치과의사·치과위생사 합동 봉사경치, 9일 구강보건의 날 행사...의경 대상 치과진료, 구강보건교육 등 실시

경기도치과의사회(회장 최유성, 이하 경치)가 9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기동1중대를 찾아 치과진료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경치는 법정기념일인 구강보건의 날과 6월 호국보훈의 달을 함께 기념하기 위해 의경으로 복무하고 있는 군인들을 찾았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경치 임원인 치과의사 12명과 동남보건대학교 치위생과 전공심화과정에 재학 중인 학생 등 치과위생사 30명이 참가했다.

우선 경치 위현철 총무이사가 구강보건교육에 나서 20대 초반에 많이 발생되는 구강질환을 중심으로 스케일링의 필요성, 충치의 단계별 치료방법, 보철물의 수명, 사랑니 문제 등을 소개했다.

경기도치과의사회 위현철 총무이사

위 이사는 “치과를 선택할 때는 가격보다 신뢰가 가는 곳, 멀고 큰 곳보다는 가깝고 오랫동안 지역주민과 함께하고 있는 곳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어 배유진 치과위생사가 치과위생사 소개를 시작으로 치아의 구조,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구강관리, 올바른 칫솔질, 담배가 구강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교육을 실시했다.

이어진 개별 구강검진에서는 치과의사들이 일대일 맞춤형 상담을 통해 치아 건강에 대한 대원들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치과위생사들은 치면 착색제를 이용한 치면 세균막 확인, 칫솔과 치실 사용법 교육, 불소도포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진행해 대원들의 호응이 컸다.

대원들은 덴티폼으로 직접 칫솔질을 실습하고 치실을 사용해보는 등 집중해서 진지하게 교육에 임했다.

행사장 밖 이동치과버스에서는 간단한 충치치료와 스케일링이 진행됐다. 진료를 마친 대원들은 “입 속이 개운하다”고 만족해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최유성 회장은 직접 구강보건의 날 유래를 설명하면서 “오늘을 계기로 치아 건강의 소중함을 깨닫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가한 동남보건대학교 치위생과 안세연 교수도 “오늘 준비된 다양한 교육이 구강건강을 증진시키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홍섭 중대장은 “대원들이 건강한 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관심을 보내주신 경기도치과의사회와 동남보건대학교에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경치, 혜은학교·상수초교에 구강보건사업비 지원 

한편 경치는 앞서 8일 경기도치과의사회관 대강당에서 ‘제73회 구강보건의 날’ 기념식과 구강보건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경치는 이날 행사에서 성남 혜은학교와 양주 상수초등학교에 구강보건사업비 200만원과 기증서를 전달했다.

혜은학교와 상수초등학교는 경치가 경기도 관내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구강보건사업 연간계획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됐다.

이에 따라 두 학교는 앞으로 일 년간 구강보건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내년 구강보건의 날 기념식에서 그간 진행과정과 결과, 성과 등에 대해 보고하게 된다.

이날 경기지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진행된 구강보건작품 공모전에서는 화성 석우초 5학년 전명준 학생이 ‘건강한 치아는 우리들의 자신감’이라는 포스터로 대상을 수상했다. 또 부천 동곡초 6학년 학생들이 치아사랑 UCC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경치 최유성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오늘 기념식이 치아 건강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구강보건의 날이 다함께 기억되고 기념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