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또 다시 의료기관 내 폭행 발생, 의료계 공분전북 전주 병원 응급실서 주취환자 폭행·난동
의협·간협·응급구조사협 "한 달 새 벌써 3번째...정부는 뭐하나"

의료기관에서 또 다시 폭행사건이 발생했다. 알려진 것만 한 달 새 벌써 3번째다.

대한의사협회 등 일부 보건의료인단체는 의료인 폭행 근절을 위한 연대를 다짐하면서 정부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에 따르면 29일 새벽 5시경 전북 전주시 모 지구대에 있던 A씨가 모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의료진은 술에 취한 A씨에게 수액주사 등 조치를 취했지만, A씨는 스스로 수액을 제거하고 화장실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환자상태 확인을 위해 화장실로 따라 들어간 응급구조사 김씨를 발로 차고 할퀴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A씨를 말리려 한 간호사 임씨에게도 머리채를 잡고 폭언 등 난동을 부렸다.

피해를 당한 김씨와 임씨는 현재 타박상과 찰과상으로 치료받고 있으며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로 의료현장 복귀가 불투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 A씨는 경찰에 형사고발된 상태다.

이번 사건은 이달 초 전북 익산 응급의료센터 의료진 폭행 사건과 강원 강릉의 모 병원 전문의 망치 테러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의료인 폭행이 사회적 문제로 급부상한 가운데 벌어진 만큼 많은 보건의료 종사자들이 공분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한간호사협회는 31일 공동성명서를 내 주취환자의 폭력행위에 대한 가중처벌 등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며, 정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3개 단체는 “의료인 폭행 시 가중처벌토록 규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처벌은 경미한 수준에 그쳐 국민들이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더욱이 주취상태의 폭력행위에 대해 가중 처벌하여 일벌백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 보건의료종사자들은 365일 24시간 매순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희생적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야만적인 폭행사건이 근절되지 않는 것은 물론, 정부기관의 방관자적 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넘어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마지막으로 3개 단체는 “우리는 이번 사건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통해 국민들에게 의료계 종사자 폭행의 심각성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국민건강권을 위해 더 이상 의료종사자 폭행이 재발하지 않도록 정부가 직접 적극적인 홍보와 계도에 앞장서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료기관 내 폭력 근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94032?navigation=best-petitions)이 31일 오전 현재 12만9,541명이 참여하고 있는 가운데, 마감일인 내달 2일까지 20만 명을 넘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