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방사선계 종사자 피폭량 선진국보다 높아...“의료기관 책임 강화해야”국회입법조사처, 국감 정책자료 통해 의료방사선 피폭량 문제점·개선방안 제시

치과위생사 등 국내 방사선계 종사자의 연간 평균 방사선 피폭량이 선진국에 비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의료기관 개설자나 관리자의 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이 국회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자료사진

국회입법조사처는 1일 2018년 국정감사 정책자료를 통해 의료방사선 피폭량 현황과 문제점, 개선방안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방사선계 종사자의 연간 평균 방사선 피폭량이 지난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선진국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방사선계 종사자들의 연간 평균 방사선 피폭량은 2015년 기준으로 0.39mSv(밀리시버트)로, 2011년 0.56mSv와 비교할 때 30.4% 감소했다.

그러나 일본(0.36 mSv, 2015년 기준), 독일(0.07 mSv, 2014년 기준), 영국(0.066 mSv, 2010년 기준) 등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현행 의료법은 의료기관 개설자나 관리자가 진단용 방사선 발생장치를 설치한 경우 안전관리책임자를 선임하고 정기적으로 검사와 측정을 받도록 하는 등 방사선 관계 종사자에 대한 피폭관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직업상 저선량 방사선에 장기간 노출되는 방사선 관계 종사자에 대한 개인피폭선량 측정 등이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국회입법조사처의 지적이다.

입법조사처는 “의료방사선에 노출되는 방사선사, 의사, 치과의사, 치과위생사 등이 개인용 피폭선량계를 착용·보관·파손 시 신고 등 개인보호수칙을 엄수하도록 안전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며 “의료기관 개설자나 관리자에게 방사선 피폭으로부터 종업원을 보호할 책임을 보다 부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식품의약청(FDA)은 방사선을 사용하는 기기, 환자 촬영과 동시에 사용된 방사선량을 제시하고 영상 기록으로 남기게 하는 등 방사선 피폭량에 대한 표기를 의무화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