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수면제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 1.3배 증가수면제 복용 후 위험 가장 높아지는 암은 식도암...구강암은 별 관계 없어
명지대 김홍배 교수팀, 기존 논문 6편 메타분석 결과

수면제를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이 약 1.3배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료사진(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 제공)

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에 따르면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팀이 연구논문 검색 DB인 펍메드(PubMed)·EMBASE를 통해 2016년 2월까지 전 세계에서 수행된 수면제와 암 관련 역학 연구결과 6편을 메타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6편의 연구에 참여한 사람은 전체 183만434명으로, 이 가운데 수면제 사용자가 20만2,629명, 수면제 비사용자가 162만7,805명이었다.

이 연구에서 수면제 사용자와 비사용자 간 암 발생률을 비교한 결과 수면제 복용자는 미복용자보다 각종 암에 걸릴 위험이 1.29배 높았다.

수면제 종류별로 보면 졸피뎀(zolpidem) 계열의 수면제가 암 발생 위험을 1.34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벤조다이제핀(benzodiazepine) 계열은 1.15배, 조피클론(zopiclone) 계열은 1.11배 높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면제 복용은 특히 식도암 발생 위험을 높였다. 신장암·전립선암·간암·위암·췌장암·폐암 발생 위험도 증가했다.

다만 뇌종양·유방암과 수면제의 관계는 두드러지지 않았고, 자궁경부암·난소암·방광암·대장암·구강암과는 별 관계가 없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수면제 사용이 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판 학회지 ‘KJFM’ 최신호에 소개됐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