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경희대치과병원 바이오급속교정클리닉 진료 본격화

경희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황의환) 바이오급속교정클리닉이 1일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진료에 나섰다.

병원 측에 따르면 바이오 급속 교정은 1998년 경희대치과병원이 한국인의 특성을 고려해 독창적으로 개발한 치료법으로, 기계적 원리를 단순화해 치료 속도를 높이고 건강한 치아의 손상 없이 치료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특히 전신마취 후 뼈를 잘라 수술하는 기존 방식 대신 부분마취를 통한 최소한의 시술을 통해 돌출입, 부정교합 환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황의환 병원장은 “경희대치과병원의 바이오 급속 교정은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해 현재까지 3,000여 명의 환자가 치료받은 만큼 안전성과 효율성이 입증됐다”며 “바이오급속교정클리닉은 최소한의 시술을 통해 환자의 부담을 줄이고, 정밀하고 체계적인 진료를 통해 장기적인 보존 치료를 시행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희대치과병원 바이오급속교정클리닉 김성훈·김수정·안효원 교수팀은 교정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에드워드 H. 앵글 리서치 상(The Edward H.Angle Research Prize, 2017)’을 수상하는 등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