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심장질환·뇌졸중 환자도 안심...서울아산병원, 디지털치과시스템 구축
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치과가 ‘디지털 치과 시스템’을 구축해 심장 질환이나 뇌졸중 환자 등 치과 치료가 쉽지 않던 사람에게도 안전한 임플란트 시술을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기존에는 2차원적인 엑스레이(X-ray) 자료만으로 구강 내 뼈 구조를 파악해야 했다. 따라서 실제 임플란트 시술 시 잇몸을 절개해 잇몸 뼈 구조를 직접 보고 판단해야 했다.

하지만 ‘디지털 치과 시스템’은 환자의 치아와 구강 내 뼈 구조를 3D 이미지로 미리 구현해 의사가 시술 전 완벽하게 시술 계획을 세울 수 있다. 또한 절개 범위가 최소화돼 출혈이 거의 없는 ‘무혈(無血)’ 임플란트가 가능하다.

특히 심장 질환이나 뇌졸중 환자의 경우 임플란트 시술을 받기 위해서는 출혈 위험 때문에 항혈소판제 등 약 복용을 잠시 중단해야 했지만 ‘디지털 치과 시스템’으로 잇몸 절개 범위가 최소화되면서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아산병원 치과는 치아, 잇몸 등 구강 내 구조를 그 자리에서 3D 화면으로 정확하게 볼 수 있는 ‘내비게이션 스캐너’와 정밀한 영상 진단을 가능하게 하는 ‘CBCT(Cone Beam CT)’, 그리고 ‘3D 이미징 소프트웨어’를 임플란트 치료에 적용하고 있다.

3D 이미징 소프트웨어는 2차원적인 여러 영상 검사 자료들을 중첩시켜 3차원 이미지로 만들어낸다. 서울아산병원 치과는 3차원 이미지를 바탕으로 3D 프린터를 이용해 실제 모형까지 만들어 계획을 세운 후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또한 내비게이션 스캐너와 3D 이미지 및 모형 등 디지털 시스템을 통해 환자들이 의사와 함께 자신의 구강 내부를 보면서 상담을 받은 후 치료를 받을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는 것이 병원 측 설명이다.

서울아산병원 치과는 여기서 더 나아가 ‘모델 스캐너’와 ‘밀링 머신(Milling Machine)’을 도입해 컴퓨터에 의해  임플란트 보철물을 자동으로 빠르게 만드는 시스템을 갖췄다.

환자의 치아와 잇몸을 본 뜬 것을 모델 스캐너가 읽고 3D 디지털 정보 값을 출력하면, 밀링 머신이 정보 값을 이용해 자동으로 임플란트 보철물을 만든다. 이로 인해 환자는 오랫동안 기다리지 않고 빠르게 임플란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전주홍 서울아산병원 치과장은 “2016년 초부터 ‘디지털 치과’ 프로젝트를 착수해 올해로 3년차를 맞았다”며 “앞으로도 치과의 디지털화를 추진해 그 동안 당뇨,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어 치과 치료를 받기 어려웠던 환자들까지도 마음 놓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