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비타민 D 결핍 청소년, 충치 위험 높아상명대 식품영양학과 황지윤 교수팀, 청소년 2,655명 분석 결과

청소년에게 비타민D 공급이 부족하면 충치(치아우식증) 위험이 두 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상명대학교 식품영양학과 황지윤 교수팀이 2010~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18세 청소년 2,655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가 발간하는 ‘영양과 건강 저널’ 최신호에 소개됐다.

연구 결과 혈중 비타민 D, 즉 25(OH)D의 농도가 1ng/㎖ 증가할 때마다 충치 경험 치아수가 남자 청소년은 0.06개씩, 여자 청소년은 0.08개씩 감소했다.

연구팀은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1㎖당 10ng 미만이면 ‘심한 결핍’, 10ng 이상 20ng 미만이면 ‘결핍’, 20ng 이상 30ng 미만이면 ‘불충분’, 30ng 이상이면 ‘충분’으로 평가했다.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충분’ 상태인 남자 청소년 대비 ‘결핍’ 상태인 남자 청소년의 충치 경험 위험은 2.9배였다. ‘심한 결핍’ 상태면 충치 경험이 4배 가까이 높아졌다. 여자 청소년에선 이런 상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혈중 비타민 D 수치가 충치 경험과 관련성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많은 기관에서 비타민 D의 결핍이 치아 형성 저하를 이끌 수 있다고 발표했다.

비타민 D가 치아 법랑질의 무기질화(mineralization)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가설도 제기됐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