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상&세미나 세미나
한국치위생과학회 임상치위생학분과회 2차 연구세미나 성료지난달 29일 세미나서 환자·예방 중심 일차치과의료 발전방향 모색

한국치위생과학회 산하 임상치위생학분과회(회장 배수명·강릉원주대 교수)는 지난 9월 29일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에서 2018년도 2차 연구세미나를 개최했다.

‘환자중심, 예방중심의 일차치과의료 발전방향의 모색’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연구세미나에서는 ‘계속구강관리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실제 업무 역할분담’(김민정 브레인스펙 대표), ‘구강관리용품의 관리방안’(마득상 강릉원주대 교수), ‘예방중심 계속구강관리 진료체계 구축 사례 및 확대 방안’(김아현 빨간치과연구소 소장) 등 발표가 이뤄졌다.

임상치위생학분과회는 올해 주요 운영목표로 치과위생사의 전문성과 역량 강화, 계속구강관리 부문에서의 치과위생사 역할 확립을 내걸었다.

이에 지난 1차 세미나에서는 치과위생사의 표준임상실무지침서 개발에 관한 내용을 다뤘다.

이어 이번 2차 세미나에서는 실제 임상에서 운영된 계속구강관리 프로그램 사례와 예방 중심의 계속구강관리 진료체계 구축 사례를 다루고, 일차치과의료 진료체계에서 치과위생사의 업무와 역할, 향후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세미나에 참석한 분과회 위원들과 참석자들은 “환자중심, 예방중심의 일차치과의료 발전을 위해서는 임상뿐만 아니라 여러 업무현장에서 치과위생사의 역할을 주도적으로 확립해 나가며 지속적인 전문성 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