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는 지금
서울대치과병원, 공공의료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국립대치과병원 중 유일하게 최우수 기관 선정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은 지난 11월 26일(월), 보건복지부 주관 ‘제1회 공공보건의료 페스티벌’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국립대학병원, 지방의료원, 특수병원, 노인병원 등 공공병원 220개소를 대상으로 공공성 강화, 양질의 적정진료, 건강안전망, 미충족서비스 등 4개 영역에서 이루어진 평가를 통해 서울대치과병원은 총점 90.8점(그룹평균 83.2)을 획득, 국립대치과병원으로는 유일하게 ‘공공보건의료계획 평가 및 추진실적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특히, 서울지역 독거노인 중 중증사례 환자를 의뢰받아 심화치료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치과서비스’와 국립대치과병원 및 시립치과병원을 대상으로 한 ‘역량강화교육’, 서울시와 연계한 ‘저소득층 아동 치과주치의 사업’ 등이 국립중앙치과병원으로서의 역할에 맞는 우수 사업들로 인정받으며 수상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행사에서 임직원을 대표해 직접 수상한 허성주 병원장은 소감에서 “서울대치과병원은 국립중앙치과병원으로서 국민의 구강보건을 위한 공공의료의 수행은 중요한 역할이자 사명”이라며, “특히 의료사각지대의 소외계층을 위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을 중점적으로 시행하고, 보다 많은 국민들에게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해 국민에게 신뢰받고 타 병원들의 모범이 되는 치과병원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오른쪽에서 4번째 허성주 병원장

박용환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