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감염병 예방을 위한 첫걸음” 공공백신 개발·지원센터 기공식 개최- 민간 개발이 어려운 신종 감염병 백신 등을 개발하고 지원하는 역할 기대

지난 12월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공공백신 개발·지원센터 신축공사 기공식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을 비롯한 보건복지부 관계자, 오제세 국회의원, 이장섭 충북도정무부지사, 이선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관계 전문가 및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공공백신 개발․지원센터는 앞으로 낮은 경제성 및 높은 위험부담으로 민간개발이 어려운 신종 감염병 백신과 국가 예방접종 백신을 개발·지원하고 이를 통해 신종 감염병에 따른 위기극복 및 국민 건강에 기여할 전망이다.

주요 시설로는 특수시설인 고위험 병원체 백신개발을 위한 생물안전 3등급 실험실과 백신전용 동물실험을 위한 생물안전 2,3등급 동물실험실을 비롯해, 백신개발을 위한 면역분석실, 대량항원 제작실 등을 갖출 예정이며, 2020년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본 센터의 주요 시설 및 장비 등은 민간 백신 개발사의 백신 효능 평가를 위해 공동 사용 할 예정이며, 백신 후보물질 민간이전, 표준 효능평가시험법 구축 등을 통해 백신 국산화를 앞당기기 위한 백신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용환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