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복지부, 구강보건전담부서 '구강정책과' 신설 확정구강생활건강과에서 구강정책과로 분리
장애인 구강진료센터 확충 등 구강보건업무 강화

치과계 숙원사업이었던 구강 정책과 신설 시기가 확정 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작년 12월 27일 현행 구강생활건강과에서 구강업무만을 분리한 구강정책과 신설을 골자로 한 '보건복지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 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2019년 1월 중으로 공포, 시행키로 했다.

이에 직원 2명을 증원, 총 7명이 배치 될 구강정책과는 체계적인 구강 건강 서비스를 제공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인 구강건강지표를 개선, 구강 건강 격차의 해소를 위해 주력할 계획이다. 병행했던 공중위생 업무는 현 건강정책과로 이관된다.

구강보건사업 기본계획(('17~'21)에 따라 중앙정부와 지방 자치 단체 간 ‘국가 구강보건사업의 전(全)주기(수립·조정·평가)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2017년 기준 9개소였던 장애인 구강진료센터를 2021년까지 17개소로 확충해 250만여 명 장애인이 언제 어디서나 시의적절한 치과진료를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우식(충치)경험 영구치 지수(12세 어린이의 상실치, 충전치, 우식치를 합산한 수)는 1.9개로 OECD평균 1.2개, 전 세계 평균 1.89개임을 볼 때 최하위권이다. 또한 인구 고령화로 인한 국가구강보건사업의 체계적 수행을 위한 전담부서 신설의 필요성도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구강정책과 신설을 통해 구강건강 불평등 해소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치과 의료 서비스 제공에 보다 큰 추진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경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경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