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서울대치과병원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임시 운영 시작진료비 지원 대상자에 비급여 부분 지원

치과 치료를 받기 힘든 장애인들이 새해부터는 쉽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대 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이 1월 1일부터 보건복지부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임시 운영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올해 6월에는 총 8층 건물인 '융복합치의료동'의 4개 층에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정식 개소하고 전국 9개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 운영 지원, 장애인 국가구강보건정책 수립 및 시행 지원, 고난이도 치과진료 및 전신마취 진료, 치과응급의료체계 중심기관의 역할을 수행하며 전국 장애인 구강진료 컨트롤 타워로 기능하게 된다.

병원은 임시운영을 시작하면서 장애인 환자 진료비중 비급여 부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세하게는 기초생활 수급자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 50%, 치과 영역 중증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30%, 기타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10% 를 지원 할 계획이다. 환자는 진료비 지원 대상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구비 서류를 지참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문의 : 서울대치과병원 콜센터 02-2072-3114)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장애인의 치과 진료 시 이동 동선에 어려움이 없도록 불필요한 턱을 없앤 무단차 설계(Barrier Free)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장애인 환자에 편의를 위한 맞춤형 수납 창구와 전용 화장실을 설치할 예정이며 중증장애인 환자의 치과 진료에 필수적인 전신마취진료시설을 갖추어 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백승호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건립준비단장(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교수)은 "치과 진료를 기다리는 장애인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빨리 치료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정식 개소에 앞서 임시운영을 시작하는 것"이라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전국에 있는 권역센터와 함께 효율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장애인 환자들의 구강 건강 환경을 개선해 행복한 삶을 실현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경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경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