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포커스
당뇨환자, 치아 상실 위험이 일반인보다 50.8% 높다.20일, 치주학회 잇몸의 날 맞아 연구결과 발표…잇몸관리 위한 3.2.4 수칙 제시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구영, 이하 치주학회)와 동국제약(대표 오흥주)은 지난 20일 광화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제11회 잇몸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당뇨가 치아상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빅데이터 활용연구를 발표하고 '당뇨환자의 잇몸 건강관리를 위한 3.2.4 수칙'도 제시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보철과 윤준호 교수와 치주과 김영택 교수 연구팀은 미국치주과학회 학술지 「Journal of Periodontology」를 통해 발표한 ‘당뇨가 치주병에 의한 치아상실에 미치는 영향’ 연구를 통해 당뇨환자의 치아상실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1.35배 높다는 것을 밝혔다.

 

윤 교수는 '당뇨 진단을 받았으나 심하지 않은 집단의 치아상실 위험도는 1.29배 정도였으나, 인슐린을 투여하는 심한 당뇨환자 집단은 위험도가 1.51배로 높게 나타났다'면서 '치과 방문횟수가 증가할수록 치아상실 위험은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남대 치주과 김옥수 교수는 ‘한국인에 있어서 잇몸병의 심도와 대사증후군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김옥수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치주낭의 깊이와 대사증후군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아 치주낭 깊은 곳에 존재하는 치태세균이 직접 혈관으로 침투하거나 염증반응을 일으켜 전신질환을 야기하는 것으로 그 기전을 유추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주대 의대 내분비대사내과 김대중 교수는 ‘당뇨와 잇몸병’에 대한 일반적인 궁금증을 Q&A형식으로 발표했다. 당뇨병 환자가 잇몸병이 있으면 혈당조절이 잘 되지 않을 수 있고, 신장 합병증이나 심혈관계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성이 증가한다는 것을 설명했다.

또한 잇몸병을 가지고 있는 환자는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성이 높고 잇몸병 치료가 당뇨환자의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밝혔다.

 

단국대 치주과 박정철 교수는 당뇨환자의 잇몸 관리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하는 배경과 필요성을 전달했다.

 

이어 구영 회장과 임원진들이 ‘당뇨환자의 잇몸건강 관리를 위한 3.2.4 수칙’을 발표했다. 당뇨환자들이 생활 속에서 지켜야 할 내용을 담아 6가지 실천 지침으로 정리한 것이다. 당뇨환자의 잇몸건강 관리를 위한 3.2.4 수칙은 ▲3개월마다 잇몸 관리: 내과 진료와 치과 검진은 함께 해요 ▲하루에 2번 치아 사이 닦기: 치간 칫솔과 치실을 사용해요 ▲하루에 4번 칫솔질: 식후 3번은 기본, 자기 전에 한번 더! 이며 실천수칙으로는 ▲물을 자주 마시자 ▲건강한 식사를 하자 ▲입 안에 상처 나지 않게 주의하자는 내용이다.

 

오후에 열린 기념식에서는 잇몸병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지난 10년간의 대국민 캠페인 활동을 돌아보고 오전에 발표한 잇몸병과 관련한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11년간 제1회 잇몸의 날 시작부터 행사를 준비해 온 김남윤 대한치주과학회 홍보위원장은 ‘잇몸의 날’ 경과보고를 통해 잇몸의 날 제정 배경 및 아젠다를 정리해 발표했으며, ‘사랑의 스케일링’, ‘보건소 건강강좌행사’ 그리고 ‘토크콘서트’ 등 특화된 사업에 대한 의의와 함께 해외사례들과 비교해 앞으로의 홍보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치주학회 민경만 대외협력이사는 ‘보건소와 함께하는 대국민 홍보사업’에 대한 발표했다. 내용에 의하면 치주학회와 대한공중보건치과의사협회(회장 최영균), 한국보건치과위생사회(회장 허선수)가 동국제약의 후원으로 전국 각지 50개 시군 보건소 및 보건지소에서 “치주병 대국민 홍보를 위한 보건소 건강강좌” 공동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국민구강건강증진 및 NCD를 포함한 전신건강 수준 개선을 위한 민관 합동 사업의 성공적인 모델이 되겠다는 계획이다.

 

구영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건강한 잇몸은 음식 섭취를 통한 영양 관리를 가능하게 할 뿐 아니라 전신질환을 예방해 건강한 노후를 선물해 준다”며, “UN과 WHO와 같은 국제기구에서도 만성질환 관리에 잇몸건강관리가 필수임을 강조하는 만큼 ‘잇몸의 날’을 통해 잇몸건강과 전신건강의 관련성에 대해 꾸준히 알리는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경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경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