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계는 지금
대여치, K교수 성추행 관련 조선대 항의 방문조선대 주요보직자 및 치과병원장과의 면담에서 조속한 해결 촉구

조선대학교 치과대학 K교수가 전공의를 성추행한 사건이 발생해 대한여자치과의사회(회장 박인임, 이하 대여치)가 지난 1일 성명서를 발표한 가운데, 대여치는 지난 3일 조선대학교 치과병원을 방문해 대학 주요보직자 및 치과병원장 등 관계자들을 면담하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날 방문은 피해 전공의가 가해 교수와 완전히 분리되지 않고 있는 점과 가해자의 동료 및 다른 전공의를 통해 피해자와의 접촉을 시도해 고소 취하를 종용하는 등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함이었다.

3일 면담 자리에는 기흥상 조선대학교 대외협력처 부처장, 손미경 치과병원장, 치과병원의 주요 보직교수들, 피해 전공의의 법률대리인이 참석해 진행됐으며, 먼저 손미경 병원장은 이러한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과 사과의 뜻을 전했고, 전공의들이 모인 자리에서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 및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고 전해졌다.

이어 기흥상 부처장은 양성평등센터의 진상조사 후 양성평등위원화가 구성돼 징계안이 의결되면 교원인사위언회가 최종 징계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원칙에 따라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사건 피해자가 보호되는 가운데, 사건이 조속히 해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치과위생사들 또한 성폭력이 발생하면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법제위원회에 도움을 요청하면 협회 차원의 조치 및 보호를 받을 수 있다.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법제위원회 : 02-6213-2734, policy@kdha.or.kr

박용환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