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사·협회
전라북도치과위생사회, 전문가 치과위생사의 삶·치과방사선 지식 등 상반기 보수교육 실시임춘희 대한치과위생사협회장에 감사의 꽃다발 증정식도
연자에 이병도·황윤숙 교수…실무 강연 및 소통 인문학에 집중도 up

대한치과위생사협회 전라북도회(직무대행 박진현, 이하 전북회)가 지난 4월 28일 전주 덕진예술 회관 1층에서 상반기 보수교육을 성료 했다.

 

이병도 교수(원광대학교 치과대학 영상치의학교실)가 ‘치과방사선 촬영은 위험한가?’라는 주제로 첫 연자에 나섰으며 두 번째 시간은 황윤숙 교수(한양여자대학교 치위생과)가 ‘전문가 치과위생사의 의미 있는 삶’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첫 강의는 치근단 촬영, 파노라마, CT 등을 수행하는 임상 치과위생사의 실제 업무와 직결되는 만큼 회원들의 관심과 질문이 이어졌다.

 

특히 회원들은 임산부 치과위생사 및 항암 치료 환자들의 경우 치과 방사선 촬영의 안전성 여부를 궁금해했다. 이병도 교수는 “작은 구내 치근단 사진 및 파노라마 사진을 여러 번 찍어야 겨우 하루 동안 흡수되는 자연 방사선과 비슷한 정도이므로 괜찮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황윤숙 교수는 특유의 위트로 소통하면서 삶의 통찰이 녹아있는 인문학 강연을 진행해 회원들의 공감과 집중력을 끌어냈다. 황윤숙 교수는 치과위생사의 현실과 제4차 산업 시대에 대처하는 치과위생사의 관점을 설명하면서 전문가 치과위생사로서의 자존감과 자율성을 지킬 것을 독려했다.

이날 임춘희 협회장에게 꽃다발을 증정하며 축하와 오랜 노고의 감사함을 표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박진현 직무대행은 “협회가 오랜 직무대행 체재를 벗어나 정상화를 위한 힘찬 출발을 시작했다”며 “업무 범위 현실화 및 의료법 개정 등 산적한 현안을 처리해야 하는 만큼 회원 한 명 한 명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임춘희 협회장은 “전북 지역 구강 보건발전을 위해 전북 회원들과 동고동락하던 29년의 세월을 뒤로 하고 이제는 전국 치과위생사의 처우개선과 업무 범위 현실화를 위해 힘쓰게 됐다”며 “국민에게는 구강 건강을 지키는 전문가라는 것을 확약하고 회원들과는 소통하는 협회가 되기 위해 달리겠다”며 성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경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경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