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상/세미나 세미나
대한소아치과학회, 소아청소년의 더 밝은 미소를 위한 창립 60주년 기념 종합학술대회 종료“Healthy Smile for the future’ 슬로건으로 대한소아치과학회의 바람 담아

소아청소년의 구강건강 증진과 학문 발전에 힘쓴 대한소아치과학회(회장 김재곤)가 창립 6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대회를 4월 27일과 28일 양일간 개최했다.

학술대회 및 창립 60주년의 슬로건을 ‘Healthy smile for the future’로 내걸고 650여 명의 회원들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된 학술대회는 미래를 향한 소아청소년의 구강건강을 지켜가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학술대회는 27일 오전부터 진정법 기본과정 위주로 진행됐고, 오후에는 구연발표 및 ‘소아치과 60주년 특강, 과거 현재 미래’라는 주제로, 한국, 일본, 중국 연자의 특강이 이어졌다.

28일에는 ▲소아청소년기 2급 부정교합치료에 대한 논란, ▲소아치과에서 치수치료 잘하기, ▲기초과학심포지움, ▲심미수복, ▲Cutting edge technology 등의 강연이 참석 회원들의 관심을 모았다.

또한 60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전시회도 열려, 대한민국 소아치과를 구성하고 있는 전국의 총 16개 소아치과학 교실에서 준비한 축하 및 기념 전시물이 게재됐고, 다양한 소아치과 및 치과 관련 업체의 부스전시도 마련됐다.

김재곤 대한소아치과학회장은 28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학술대회는 중국과 일본의 소아치과학회에서 참여해 아시아 소아치과학회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고, ”금년에 설립된 ‘진정법 연수원’을 통해 년 중 상시적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서 학회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에 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학회 내 분야별 위원회를 더욱 활성화해 각종 구강보건 및 연구 사업에 매진하고, 4차산업혁명에 따른 치과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함으로서 학회의 대외적 역량을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동력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회적으로 소외된 취약계층의 소아청소년들의 구강건강을 위한 의료지원사업을 펼침으로서 학회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대한소아치과학회는 창립 60주년을 기념하며 교육 홍보책자 ‘전문가가 알려주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치아 이야기’를 23일 발행해 배포했고, 이 책자는 전국의 소아청소년 치과의원 및 병원과 대한소아치과학회 홈페이지(www.kapd.org)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박용환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