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상/세미나 세미나
한국치위생과학회, 커뮤니티케어에서의 치과위생사의 역할 및 방향 모색지난 달 27일 2019 춘계학술대회에서

한국치위생과학회(회장 임도선, 이하 치위생과학회)의 춘계학술대회가 지난 4월 27일 을지대학교(성남캠퍼스)에서 개최됐다.

 

‘커뮤니티케어’가 보건의료와 복지 분야의 화두로 등장하면서 치과계도 고령화에 따른 노인 돌봄 문제 해결에 대한 방안이 논의되는 시점에 치위생과학회도 커뮤니티케어에서의 치과위생사의 역할과 발전 방향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첫 강연은 황재영 센터장(노인연구정보센터)이 진행했다. 황재영 센터장은 ‘한국의 커뮤니티케어 정책추진 방향 : 한국과 일본의 노인 커뮤니티케어 비교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영국, 스웨덴, 일본 등 각 실험국의 커뮤니티케어 현황을 공유하고, 체계적인 지역포괄케어시스템 도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어 곽정민 대한노년치의학회 공보이사가 ‘커뮤니티케어와 치과계의 대응 전략‘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곽정민 이사는 우리나라 커뮤니티 케어정책은 노인 대상 구강 건강관리시스템 도입 되어야 하며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 등 관련 업종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포괄적인 구강건강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강연은 안성 의료복지 사회적 협동조합에서 활동 중인 정명옥 치과위생사가 “커뮤니티케어 모델 ㆍ기반의 의료복지 사회적 협동조합에서의 치과위생사 활동사례‘를 주제로 진행했다.

정명옥 치과위생사는 지역사회 의료모델로서 치과위생사의 역할과 발전방향에 대해 본인의 경험을 나눴다.

 

한편 오전 세션에서는 ‘치위생과학회지의 출판윤리’와 ‘해적학술지의 유혹과 대처’에 대해 한지형 편집위원장과 신선정 편집이사의 강좌도 진행됐다.

 

임도선 회장은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현 정부가 추진 중인 노인 커뮤니티케어 정책 방향을 치과위생사의 관점에서 조명하고 치위생계의 참여 및 역할 확장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해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구경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경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