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진료, 수술 시 협조자로써 치과 위생사의 역할 - 순회 협조, 순회 협조자
상태바
치과 진료, 수술 시 협조자로써 치과 위생사의 역할 - 순회 협조, 순회 협조자
  • 김현섭 원장 (더블엠 구강악안면외과학회 치과의원)
  • 승인 2019.12.0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섭 원장 (더블엠 구강악안면외과학회 치과의원)

안녕하십니까? 더블엠 구강악안면외과 치과의원의 김현섭 원장입니다. 지난 번에 순회 협조자(circulation assistant)는 필드 밖에 위치하고 수술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지만 수술에 필요한 기구, 재료 및 장비 등을 지원해주며 또한 필요시 수술 조명의 위치를 조절해주거나 수술 사

진을 촬영해 주기도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이에 대하여 보다 자세하고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수술의 난이도와 범위에 따른 수술팀의 구성 예시]

봉합사 제거, 드레싱, 치석제거 등 간단한 ‘구강내 시술(procedure)’ 정도라면 술자 혼자 시술을 진행해 갈 수 있습니다. 치과 위생사 비교적 흔히 혼자 치석제거술을 시행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매복 사랑니 발치 등 ‘간단한 구강내 소수술(minor surgery)’인 경우라면 술자와 협조자 각 한 명씩 한 팀으로 4-handed detistry(surgery)를 시행하는 것이 일반적일 것입니다. 골이식을 동반한 임플란트 식립술 등 다소 ‘복잡한 구강내 소수술’이라면 술자 한 명에 협조자 2명이 한 팀으로 6-handed dentistry(surgery)를 시행할 것입니다.

이 경우 협조자 2명이 제1, 제2 협조자로 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고 또는 제1 협조자와 기구전달 협조자로 역할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에 대하여 지난 번 연재에서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치과에서의 모든 치료가 결국 수술이라는 대전제에 따라 6-handed dentistry는 일반 치과 치료 현장에서 다양하게 응용될 수 있으며 필요에 따라 그때그때 가변적으로 수술팀을 운용해 갈 수 있다고도 말씀드렸습니다.

소위 양악수술이라고 알려진 턱교정수술 등 ‘복잡한 악안면 대수술(major surgery)’인 경우에는 술자 1명에 협조자 3명 즉 제1, 제2 협조자에 기구전달 협조자까지 총 4명이 수술팀을 구성할 수 있고 이를 8-handed dentistry(surgery)라 했습니다.

[수술팀과 순회 협조자]

순회 협조자(circulation assistant)를 수술팀으로 보기에는 다소 애매한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수술 필드에 직접 참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순회 협조자가 제 역할을 해 줄 때 비로소 수술팀이 완성됩니다. 수술팀 구성에 있어 화룡점정(畵龍點睛)이라 할 수 있습니다.

1) 수술실에서 ‘순회 협조자’의 역할

수술 필드 밖에 위치하고 있으며 필드 안으로 수술에 추가적으로 필요한 기구, 재료, 장비 등을 기구전달 협조자에게 전달합니다.

또한, 필드 내부에서 필드 외부로 빠져나오는 장비의 전선 등을 연결하고 점검하며(그림1) 수술 조명을 맞추기도 합니다(그림2). 뿐만아니라 술자와 다른 협조자들의 수술 가운 착용을 도와주기도 합니다(그림3).

순회 협조 개념에 대하여 분명히 인지할 수 있어야 합니다. 수술 필드를 불결(contamination)시키지 않고 무균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 또한 수술 진행을 원활하게 하여 수술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서 반드시 순회 협조자(circulation assistant)의 역할이 상정되어야 합니다.

(그림1) 순회 협조자가 수술 필드 내부에서 외부로 빠져나온 수술기구의 전선의 필드 밖 장비에 연결하고 있다.
(그림1) 순회 협조자가 수술 필드 내부에서 외부로 빠져나온 수술기구의 전선의 필드 밖 장비에 연결하고 있다.
(그림2) 순회 협조자가 수술 필드 밖에서 무영등 조명 위치를 조정해 주고 있다.
(그림2) 순회 협조자가 수술 필드 밖에서 무영등 조명 위치를 조정해 주고 있다.
(그림3) 순회 협조자가 술자의 수술 가운 착용을 도와주고 있다.
(그림3) 순회 협조자가 술자의 수술 가운 착용을 도와주고 있다.

2) 치과 진료, 수술 시 ‘순회 협조자’의 역할

개념은 수술실의 순회 협조(circulation assist)와 같습니다. 대체적으로 진료, 수술의 흐름이 완전히 끊어지지 않고 매끄럽게 연결될 수 있도록 순회 협조가가 ‘별도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일단 중요합니다.

수술 필드 내에서 필요한 생리식염수 보충(그림4) 등 뿐만 아니라 술중 스탠다드 방사선사진 촬영(그림5)이나 구내 임상사진 촬영 등이 모두 순회 협조자의 역할입니다.

술중 방사선사진 또는 임상사진 촬영을 별도의 순회 협조자 없이 수술팀 중 누군가가 시행하게 된다면 수술의 흐름이 완전히 끊기게 됨으로써 다시 수술에 임하게 될 때까지 그만큼 수술 시간이 길어지게 됩니다.

또한, 그때마다 수술 필드의 불결(contamination)을 피하기 위해 추가적인 처치가 필요해지면서 그만큼 또 수술 시간이 길어지게 됩니다.

(그림4) 술자와 두 명의 협조자가 모두 멸균된 수술 글러브를 착용하고 6-handed surgery로 구강내 소수술(발치)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별도의’ 순회 협조자가 수술 기구상의 수술 그릇(surgical bowl)에생리식염수를 보충해 주고 있다. 수술상의 멸균을 유지하면서 수술에 추가적으로 필요한 기구, 재료, 장비 등을 보충하려면 반드시 ‘별도의’ 순회 협조자가 상정되어야 한다.
(그림4) 술자와 두 명의 협조자가 모두 멸균된 수술 글러브를 착용하고 6-handed surgery로 구강내 소수술(발치)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별도의’ 순회 협조자가 수술 기구상의 수술 그릇(surgical bowl)에생리식염수를 보충해 주고 있다. 수술상의 멸균을 유지하면서 수술에 추가적으로 필요한 기구, 재료, 장비 등을 보충하려면 반드시 ‘별도의’ 순회 협조자가 상정되어야 한다.
(그림 5) 술자와 두 명의 협조자가 모두 멸균된 수술 글러브를 착용하고 6-handed surgery로 구강내 소수술(임플란트 식립술)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별도의’ 순회 협조자가 수술 부위를 확인하는 스탠다드방사선사진 촬영을 시행하고 있다. 수술 필드의 멸균을 유지하기 위해 순회 협조자는 멸균된 일회용 폴리글러브를 착용하고 있고 방사선 필름과 방사선 조사기의 관구에 모두 멸균된 일회용 비닐스티커를 부착시켰다. 이를 통해 방사선사진 쵤영에 의한 수술 지연을 최소화 할 수 있다.
(그림 5) 술자와 두 명의 협조자가 모두 멸균된 수술 글러브를 착용하고 6-handed surgery로 구강내 소수술(임플란트 식립술)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별도의’ 순회 협조자가 수술 부위를 확인하는 스탠다드방사선사진 촬영을 시행하고 있다. 수술 필드의 멸균을 유지하기 위해 순회 협조자는 멸균된 일회용 폴리글러브를 착용하고 있고 방사선 필름과 방사선 조사기의 관구에 모두 멸균된 일회용 비닐스티커를 부착시켰다. 이를 통해 방사선사진 쵤영에 의한 수술 지연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치과 진료, 수술에 있어 위와 같은 순회 협조, 순회 협조자의 역할이 필요한 상황은 상당히 많습니다.

누차 말씀드리는 바와 같이 치과에서의 모든 치료가 곧 수술이고 치과 유니트 체어는 하나의 작은 수술실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순회 협조, 순회 협조자에 대한 개념이 부족한 경우 수술팀의 일부가 직접 순회 협조

자의 역할을 대신하려고 하게 될 것입니다. 이 경우 매번 수술 필드의 멸균 상태 유지가 위태로워지는 경우가 많으며 매번 수술의 흐름이 끊어지게 되어 결국 수술 필드는 불결되고 또한 수술 시간이 지연되게 됩니다.

사실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실제 수술 시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서로의 역할이 분명하지 못함에서 오는 혼선을 정리하고 수술할 수 있는 환경을 설정하고 또 재정비함에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습니다.

협조자로서 효율적인 수술을 준비하고자하는 치과 위생사는 반드시 수술팀의 구성과 그 역할을 주지하고 있어야 하며 여기에 더해 순회 협조, 순회 협조자의 역할 또한 상정하여 수술을 준비해야 합니다.

다음 번에는 술자와 협조자간 의사소통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