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포토뉴스
치위협-치기협 간담회, 오누이같이 함께 가자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 이하 치위협)와 대한치과기공사협회(회장 김양근, 이하 치기협)는 지난 13일, 서울역 근처 만복림에서 간담회 자리를 가졌다. 영하 12도, 매서운 한파 속에서도 간담회는 유독 훈훈한 덕담과 함께 대화와 상생을 약속했다.

다사다난한 한 해 속에 두 협회는 ‘구강보건 전담부서 설치’, ‘국립 치의학산업융합연구원 설립,’ ‘개성공단 남북구강보건의료협의회 사업 재개’, ‘치과계 대국민 봉사사업 등을 위한 협력 사업’ 등 치과계 현안에 한목소리를 냈다.

치위협 문경숙 회장은 “올 한해 치기협과 유대관계가 돈독했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치과계 현안을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함께 같으면 한다. 치기협의 새로운 집행부가 젊은 피로 채워져 더욱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두 단체 회원들이 전문성을 인정받고 합당한 대우를 받는 날이 올 것이다. 특히, 치기협의 개별법이나 의료보험수가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피력했다.

대한치과위생사협회와 대한치과기공사협회 간담회가 지난 13일 저녁 서울역 만복림에서 진행됐다.

이에 치기협 김양근 회장은 “치위협의 주요사안이 눈앞이다. 특히,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길 바란다. 그래야 우리 치과기공사들의 권익문제에 대한 타결이 한결 편해질 것”이라며 “드라마와 라디오 광고 등 치과위생사가 활약하는 장면들이 눈에 띄었다.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며 부러웠다”며 화답했다.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문경숙 회장과 대한치과기공사협회 김양근 회장이 치과계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외에도 간담회장은 두 협회 임원들의 따뜻한 메시지로 가득 찼다. 치위협은 “치과위생사회관의 건립에 도움을 준 치기협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상생과 대화의 길을 나누자”고 말했다. 치기협 역시 “오랜 경험과 연륜이 있는 문경숙 회장의 도움을 많이 받아왔다. 김양근 회장은 걸림돌도 디딤돌로 만들 수 있는 사람”이라며 “오누이같이 함께 가자”고 연대를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장은 치위협 문경숙 회장과 강부월 부회장, 강명숙 부회장, 정재연 부회장, 현경희 총무이사, 안세연 대외협력이사, 배수명 홍보이사, 양윤선 사무총장, 치기협 김양근 회장과 이성효 부회장, 오삼남 부회장, 우창우 부회장, 최병진 총무이사, 박봉곤 재무이사, 유광식 기공이사, 전진훈 국제이사, 박종경 정책연구소 상임위원 등이 참석했다.

문혁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