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사회경제적 약자, 치주증상 더 심하게 호소...해외저널 주목연세대 석사과정 김한나 치과위생사 등 연구팀, FDI 학술지에 연구논문 게재
“치과위생사 주도 치주관리사업, 주관적 치주증상 호전 가능”

대체로 사회경제적 여건이 열악한 사람들이 치주 증상을 더 심하게 호소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치과위생사가 주도하는 지역사회 중심 치주관리사업 만으로도 이러한 치주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연세대학교 일반대학원 석사과정에 재학 중인 치과위생사 김한나(지도교수 김남희)씨 등 연구팀은 최근 세계치과의사연맹(FDI World Federation) 학술지 ‘International Dental Journal’에 연구결과 발표를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세계치과의사연맹(FDI World Federation) 학술지 ‘International Dental Journal’에 소개된 연구논문

연구팀은 2011년과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이용해 지역주민이 스스로 진술하는 치주 증상을 분석했다.

본인 스스로 치주 증상이 ‘정상’이라고 진술한 대상자를 제외하고 ‘잇몸출혈’, ‘치석’, ‘부종(잇몸이 부어있음)’, ‘동요(흔들림)’ 등 4가지 치주 증상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대상자 10명 중 3명(30%)은 치주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심한 증상을 분석한 결과 ‘잇몸출혈이 있다’고 호소한 사람이 11~12%, ‘잇몸부종이 있다’고 한 사람이 8~11%로 나타났다. ‘치석이 있다’고 진술한 사람은 5~7%, ‘치아동요가 있다’고 한 사람은  3~4% 정도였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대상자의 사회경제적 수준이 열악할수록 스스로 느끼는 치주 증상은 더 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치과위생사가 주도하는 치주관리사업 만으로도 지역주민이 스스로 진술하는 치주 증상을 충분히 호전시킬 수 있고, 이 긍정적인 변화는 치주관리사업의 과정과 결과를 평가하는데 유용한 근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국내 보건소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치주관리사업의 대상자 선정과 모니터링을 위한 근거지표로서 충분히 활용 가치가 있다고 내다봤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