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치위협 갈등 최고조, 소통 거부한 시도회장들 무엇을 원하나

대한치과위생사협회의 해법은 없는가.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 이하 치위협)가 최고조의 갈등 상황에 달했다. (가칭) ‘대한치과위생사협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측이 법원에 협회장의 ‘직무집행정지 및 직무대행자 선임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중앙회가 ‘정상화’를 의도적으로 가로막고 있다고 선언했다.

이는 중앙회가 ‘협회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여러 번 공표한 내용과 상반되는 내용으로 (가칭) 비대위가 논란의 중심인 서울시회 회장 재선거를 의결을 비롯한 총회 무산 등의 책임이 ‘협회장 재선 야욕’ 때문임을 노골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특히 이번 (가칭)비대위 측의 주장에 5개 시도회장이 함께 했다. ▲강원도회 ▲경기도회 ▲경상남도회 ▲부산광역시회 ▲인천광역시회의 회장이 서울시회장 재선거를 비롯한 정기총회의 무산 등의 책임이 중앙회에 있음을 판단한 것이다.

정기대의원총회 이후 지지부진한 5개월의 시간이 지났다. 중앙회는 총회의 무산 이후 즉시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협회의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총회 무산의 주요 이유였던 서울시회장선거를 공정하게 재선거 하고 서둘러 임시대의원총회를 추진함으로서 무산 사태를 일단락 내겠다고 천명한 것이다.

그러나 서울회는 이 결정을 법원이 서울시회장선거가 정당하다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보고 협회 이사회 의결을 전면적으로 거부하고 나서며 사실상 회무가 중단되는 최악의 사태로 이어졌다.

결국 중앙회와 서울회의 갈등의 골에 (가칭)비대위를 비롯한 5개 시도회가 중앙회의 결정을 인정 못한다고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어 더욱 큰 파장으로 치닫게 됐다.

그러나 여기서 5개시도회장들의 행동에 대한 의문점이 있다.

그들의 목표는 ‘정상화’에 있다. 중앙회의 결정과 다른 결이 있더라도 소통을 통해 의견을 전달하고 갈등을 최소화 시키는데 있지 않았을까. 왜 그들은 법원을 향했는가.

사실 소통에는 (가칭)비대위 측의 책임이 더 커보인다. 문경숙 회장은 지난 6월 15일부터 전국 시도회장단과의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중앙회는 지난 5월 26일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안건으로 한 전국 시도회장 회의 역시 21일 개최 안내 공문을 송부했으나 다수의 시도회장의 미 참석으로 인해 무산된 바 있다.

그뿐만이 아니다. 중앙회는 총회 무산이후 4월 달에만 3차례에 걸쳐 시도회장단 회의를 소집하기 위해 참석가능 일자를 확인했으나 다수의 시도회장이 참석하지 않아 회의가 무산됐다.

결국 중앙회의 총회 의지를 무력화한 5개 시도회장들이 소통을 거부한 채 사법부를 동원해 중앙회를 압박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결국 그들이 주장하는 ‘정상화’는 중앙회와 협회장을 몰아내는 것이 ‘정상화’라고 판단한 듯하다.

이는 결국 (가칭)비대위가 주장하는 ‘現 협회장의 재선 야욕 때문에 생긴 일’과 맞닿아 있다. 그리고 그들의 행동이 ‘협회의 정상화’가 아닌 ‘협회장 선거’에 날 서있음이 아이러니 하다.

문혁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도회장 내려놓으소 2018-08-03 17:20:23

    회원이나 협회를 위하는것도 아니고 명분도 없고 당최 왜들 저러실까?
    중앙회가 전국시도회 감사하고 시도회장 우리손으로 뽑읍시다..뭣들하는것인지..뭣이 중헌디도 모르고..챙피하오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