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는 지금
치기협 2018년 신년식, "함께 역사를 만들자"

대한치과기공사협회(회장 김양근, 이하 치기협)는 지난 5일 치과기공사회관에서 2018년 신년 하례식을 개최하고 치과기공계의 발전을 기원했다.

이날 김양근 회장은 “지난해 의기법 개정으로 우리 단체를 포함한 의료기사 단체가 의료인 단체와 동일하고 대등한 법적 지위를 갖게 되었다”라며 지난 한 해의 성과를 자평했다. 그는 이어 올 한 해의 포부로 “협회 50년 역사의 근간이 되는 정관을 현실에 맞게 반영함과 더불어 일부 의료기기업체의 업무 범위 침해에 단호히 대처해 치과기공계를 지킬 것이다”고 다짐했다.

새해 덕담도 이어졌다. 김양근 회장은 “혼자 가면 단순한 길이지만 함께 가면 역사가 된다. 더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한다. 치과기공계가 희망찬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임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도 2018년이 치기협 추진 사업들이 결실을 보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하며 화답했다.

한편 이날 치기협 신년 하례식은 명예회장, 협회 고문, 대의원총회 의장, 감사, 시도회장, 협회 임원 등 60명이 참석한 가운데 떡 케이크 커팅식과 박용의 협회 고문의 건배 제의와 덕담이 이어졌다.

 

문혁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