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상&세미나 세미나
‘구강근기능 전문가로’ 대치위, 해외연자 초청 집담회

대한치과위생학회(회장 송경희)가 해외연자를 초청해 ‘구강근기능과 치과위생사의 역할’을 주제로 춘계 학술집담회를 개최했다.

학회에 따르면, 19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열린 이날 학술집담회는 구강근기능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도요타 코이치로와 FUNG BRIGITTE가 연자로 참여했다.

연자들은 △JMS 설압측정기 및 페코판다의 개발경위나 임상데이터 △일본 내 관련 학회의 동향과 보험수가 적용대상 동향 △구강 근기능 치료 개요 △환자의 개별적인 상태에 따른 근기능 치료 적용 △문헌 리뷰 △근기능 운동 순서 등에 대해 순차적으로 다뤘다.

이와 함께 구강근기능 진료 영역에서 치과위생사가 갖는 가치와 중요성을 강조해 참가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참가자들은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임상 노하우를 배울 수 있어 좋았다는 평가를 내놨다.

학회 관계자는 “올해도 임상치과위생사 선생님들을 위해 임상에서 적용 가능한 사례 위주의 강의를 지속적으로 준비하겠다”며 “회원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