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불소시민연대, 거제 수불사업 여론조사에 문제 제기“설문지 80% 어린이집에 배포...수불사업 반대 의견 쉽게 반영” 주장

건강형평성 확보를 위한 불소시민연대(이하 불소시민연대)가 거제시 수돗물불소농도조정사업(이하 수불사업) 여론조사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거제시는 2008년부터 불소첨가기를 설치, 수불농도를 적정농도로 조정해 충치 예방사업을 실시해 왔다.

하지만  불소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논란이 일어 거제의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수불사업 중단을 요구한다는 점에서 지난 5월 25일 불소 투입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거제시는 수불사업 계속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해당 지역 주민 대상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불소시민연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관계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야 할 여론조사가 행정기관의 수불사업 반대 모임의 눈치보기와 편의주의로 인해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불사업은 급수지역의 모든 주민이 혜택을 보는 보편적인 공중보건사업으로, 사업 시행 및 중단에 관한 사항은 관계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그 결과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

그러나 거제시는 수불사업 시행 여부를 묻는 설문지의 전체 80%가 넘는 설문지를 어린이집에 배포함으로써 수불사업을 반대하는 의견이 쉽게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불소시민연대 측 지적이다.

불소시민연대는 “언론보도와 보건소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설문지는 급수지역 관내 어린이집 원생 학부모에게 3,800부, 급수지역 해당 주민센터에 800부 등 총 4,600부를 배포했다”며 “이는 수불사업 반대 모임의 의견이 쉽게 반영될 수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만 의견을 묻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거제시는 충치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고 비용이 적게 드는 수불사업을 조작된 여론조사를 통해 중단하려는 시도를 중단하라”면서 “졸속으로 진행된 여론조사는 관계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한 것이 아니다. 거제시는 지역주민의 구강건강을 결정하는 행정조치를 가벼이 보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