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이슈 포토뉴스
“평화의 시대, 남북교류협력 전 과정에 여성 참여 확대해야”여협, 31일 ‘평화와 번영, 양성평등으로!’ 주제로 제53회 전국여성대회 개최
제53회 전국여성대회가 ‘평화와 번영, 양성평등으로!’를 주제로 31일 오후 2시 코엑스 3층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됐다. 사진은 참가자들의 퍼포먼스 모습.

평화와 번영의 시대, 남북교류협력의 전 과정에서 여성 역할과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여성계가 주장하고 나섰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회장 최금숙, 이하 여협)가 주최하는 제53회 전국여성대회가 ‘평화와 번영, 양성평등으로!’를 주제로 31일 오후 2시 코엑스 3층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됐다.

이날 전국여성대회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국회와 정부 인사를 비롯해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등 여협 61개 회원단체 소속 여성 지도자 2,000여 명이 참가했다.

대한치과위생사협회 강명숙 부회장이 단체기 입장 후 인사하는 모습.
대한치과위생사협회 문경숙 전 회장(한국여성단체협의회 부회장·우)이 개회선언을 하는 모습.

대회를 주최한 여협 최금숙 회장은 대회사에서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미투운동과 6·13전국지방선거를 통해 성차별 현실의 민낯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었고 여성 대표성의 현 시각을 알 수 있는 의미 깊은 한 해였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4·27선언, 6·12 북미정상회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이 평화적인 교류를 시작하고 의미 있는 평화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며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반도 내 여성교류를 활성화하고, 통일 과정에서 여성들의 역할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최금숙 회장.

여협은 대한민국 모든 여성이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받는 사회 현실을 직시하고, 사회 각 분야에서 여성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진정한 양성평등 사회 실현을 강조하면서 퍼포먼스와 함께 결의문을 낭독했다.

결의문 내용에는 △남북교류협력의 전 과정에서 여성의 역할과 참여 확대 △여성폭력 근절 및 여성폭력에 대한 처벌 강화 △동일노동 동일임금, 유리천장 타파, 가족친화적 노동환경 조성 △전 분야 의사결정과정상 여성의 동등한 참여를 목표로 헌법 개정 △양성평등문화 정착을 위한 정규교육과정 시행 등 획기적인 정책방안 수립 및 실행 등이 포함됐다.

이날 주제강연에서는 고경빈 남북하나재단 이사장이 ‘여성과 평화번영’에 대해 발표했다.

남북하나재단 고경빈 이사장.

시상식에서는 김소은 김포산부인과 서울여성병원 원장이 제51회 용신봉사상을 받았다. 제30회 올해의여성상은 남성숙 광주매일신문 대표이사가, 2018 여성1호상은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용접기능장인 박은혜 대한민국산업현장 교수가 각각 수상했다.

우수지방자치단체장상은 원창묵 강원도 원주시장, 박성일 전라북도 완주군수, 조은희 서울시 서초구청장 등이 받았다.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