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상&세미나 세미나
삼육보건대 치위생과, 선배초청 특강으로 의미 더한 학술제 개최- 생생한 경험담을 통한 선배의 멘토링 및 학생들의 연구 결과 공유로 알찬 마무리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지난 11월 21일 대강당에서 제19회 치위생과 학술제(울림제)를 개최하고 선배초청 특강을 더해 향후 구강보건 전문 인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선배특강에는 1999년 치위생과 1회 졸업생으로 현재 브레인스펙병원 교육개발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온은주 선배가 자리해 그 의미를 더 했다.

온은주 선배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대부분 여성으로 구성된 치위생사들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고 5년 정도 경력을 쌓은 후 결혼·출산·육아로 경력단절을 경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대다수”라며 “치과에 대한 기본적인 틀은 바뀌지 않겠지만 치과의 개념과 환자의 개념 등 미래 트렌드는 계속 바뀌므로 변화를 인식하고 계속적인 자기개발이 필요하다”고 후배들에게 조언했고, 후배들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상황들을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준 선배에게 박수와 환호로 감사를 표했다.

또한 이번 학술제에는 치위생과 3개 팀이 선정돼 ‘비염과 구강과의 연관성 연구’, ‘구취 감소법에 따른 구취 측정값 비교’, ‘보건의료기관 종별에 따른 감염관리에 대한 인식 및 실태’에 관한 각자의 연구 결과를 발표해 학생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오혜승 치위생과 학과장은 “학생들이 구강보건 분야의 문제의식을 갖고 발표를 준비한 과정에서 많은 노력의 흔적이 보인다”며 “주제선정부터 연구목적을 분명히 파악하고, 폭넓은 설문과 비교군을 분석하며 결론을 도출하는 방식을 보면서 학생들이 많이 성장한 것을 느낀다”고 격려했다.

박용환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