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사·협회
[속보] 법원, 문경숙 치위협 회장 직무정지 가처분 인용

법원이 대한치과위생사협회(치위협) 문경숙 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문경숙 회장은 본안판결이 나올 때까지 직무가 정지되고, 치위협(중앙회) 회장은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6일 수원지법은 문경숙 협회장을 상대로 제기된 직무집행정지 및 직무대행자선임 가처분 신청과 관련, “본안판결 확정 때까지 협회장 직무를 집행해서는 안 된다”고 판시했다.

이번 가처분 신청은 앞서 치위협 중앙회의 회원 징계처분을 받은 오보경·임춘희를 비롯해 강원회, 경기회, 경남회, 부산회, 인천회 등 치위협 시도회장을 맡고 있는 회원 5인이 제기했다.

<후속 보도 예정>

배샛별 기자  press@kdha.or.kr

<저작권자 © 치위협보(덴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